全部菜单

솜씨자랑

      %UC778%UC0C1%UAE4A%UC740%UC791%UBB38%UC2DC%UAC04(1)_9377.jpg

       흑룡강성 목단강시조선족소학교 5학년 2반 리와우
  오늘 우리 학교에서 작문공개수업을 합니다.
  녕안에서 오신 선생님께서 수업한다고 하여 다소 흥분되였습니다. 나는 속으로 선생님 모습을 그렸습니다. 머리도 길고 피부도 하얗고 몸매도 날씬한 예쁜 선생님…
  그런데 선생님이 교실에 들어서는 순간 나는 다소 실망했습니다. 선생님은 뚱뚱하시고 머리도 아줌마 파마였고 얼굴도 좀 검은 50대 선생님이시였습니다. 하지만 환한 웃음이 담긴 스마일 선생님이시여  서운함이 사라졌습니다.
  교학을 시작하자 선생님은 “친구들은 선생님에 대해 알고 싶은 것이 있나요?” 하고 물으셨습니다. 수홍이가 “선생님의 년세는 어떻게 되십니까?” 하고 묻자 선생님은 웃으시면서 “아마 선생님이 엄청 늙어보이는가 봐요. 흐흐 47살입니다.” 고 알려주셨습니다.
  선생님은 강의를 아주 흥미있게 하셨고 선생님의 언어매력에 저도 모르게 빠져들어 우리는 작문시간이 어떻게 흘러갔는지 모르고 흥미진진하게 강의를 들었습니다. 하지만 조선말을 잘 못하는 우리 반 친구들이 선생님의 질문에 인차 손을 들지 못하는 것이였습니다. 나도 안타까웠습니다. 속은 뻔한데 조선말로 대답할 신심이 없기 때문입니다.
  선생님의 이마에도 땀이 송골송골 돋아났습니다. 나는 그러는 선생님이 측은하기까지 하여 제꺽 손을 들었습니다. 선생님은 얼굴에 활짝 웃음을 지으시면서 “네, 이 친구 대답하세요.” 나는 틀려도 큰소리로 대답했습니다. 선생님은 너무도 좋아 나에게 엄지척을 해주셨습니다. 그러자 다른 친구들도 너도나도 손을 들고 대답하기 시작했습니다. 드디여 한시간이 지나갔습니다. 그제서야 선생님은 땀을 닦으시면서 한숨을 후- 내쉬였습니다.
  나는 조선어문 실력이 너무 차하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이제라도 평시에 조선말을 많이 하고 습작능력을 제고하여 선생님의 강의가 더 윤활하게 하리라 작심했습니다.
  평어: 조선어문 실력이 차해 선생님이 강의에 애를 먹인 이야기를 재미나게 보여주었습니다.
  지도교원: 천춘해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