全部菜单

뉴스

쉽고 편리하게 최근 소식들을 한눈에 확인해보세요.

교육

실수도 경험

시간:2020-11-17 09:56:29 편집:权现善 래원:

   

      길림성 왕청현제2실험소학교 4학년 1반 김지예
  소학교에 입학해서부터 엄마는 나를 학교에 바래주고 마중했습니다.
  어느 날 엄마는 넌지시 물었습니다.
  “지예야, 이젠 4학년인데 혼자 학교 갈 수 있지?”
  나는 마지못해 머리를 끄덕였습니다.
  이튿날 아침, 엄마는 돈 10원을 건네주며 말합니다.
  “오늘은 너 혼자서 택시를 타고 등교해.”
  택시를 타고 학교에 도착한 나는 택시기사아저씨에게 돈 10원을 건네주고 훌쩍 뛰여내렸습니다. 교실에 들어선 나는 호주머니를 들추다 깜짝 놀랐습니다.
  ‘어떡해?! 거스름돈 5원을 못 받았구나!’
  나는 종일 거스름돈 때문에 속이 상했습니다. 하학후 무거운 마음으로 교문을 나서는데 귀에 익은 엄마의 목소리가 들립니다.
  “지예야, 여기!”
  엄마를 보는 순간 나는 엄마 품에 와락 안겼습니다. 나는 울먹이며 말했습니다.
  “엄마, 나 거스름돈 받지 않고…”
  엄마는 성낼 대신 나를 안위합니다.
  “괜찮아, 실수도 경험이야. 이후에는 꼭 명심해야 해.”
  바다 같은 엄마의 사랑, 나는 꼭 앞으로 엄마에게 효도하는 어린이 되겠습니다.
  평어: 사소한 실수로 엄마의 사랑을 생동히 그렸습니다. 제목을 재치있게 달았습니다.
  지도교원: 리진숙

分享到
  • 微信好友
  • QQ好友
  • QQ空间
  • 腾讯微博
  • 新浪微博
  • 人人网